몸집 키운 에어…티볼리 약점 보완
편의 옵션 추가시 가격은 2700만원대 상승
인천 영종대교를 달리고 있는 티볼리 에어. (사진=쌍용차 제공)

인천 영종대교를 달리고 있는 티볼리 에어. (사진=쌍용차 제공)

[ 김정훈 기자 ] 첫 인상은 미니(MINI) 컨트리맨 같았다. 뒷모습이 비슷했다. 테일 게이트에 새로 부착된 엠블럼 모양이 미니와 닮아 보였다. 쌍용자동차가 티볼리 롱보디로 출시한 '티볼리 에어' 얘기다.

지난 22일 미디어 행사에서 시승한 티볼리 에어는 티볼리보다 넉넉했다. 실내 공간을 유지하고 뒷부분 짐칸만 늘렸을 뿐인데 겉으로 봐도 몸집이 커진 느낌이었다.

티볼리가 품고 있는 잘생긴 외모도 그대로 간직했다. 트렁크 공간을 길게 쭉 뺐지만 못 생겨 보이진 않았다. 차량 후면부터 뒷바퀴 축까지 거리인 리어오버행을 티볼리보다 245㎜ 늘렸어도 어색함을 덜어냈다.

김재선 쌍용차(1,365 +2.63%) 마케팅담당 부장은 "유럽차의 슈팅 브레이크(고성능 왜건)를 벤치마킹해 디자인 비율이 거의 비슷하다"고 말했다.

가장 큰 변화는 역시 트렁크다. 적재공간은 이전 423L에서 720L까지 키웠다. 2열 시트를 접으면 1440L까지 늘어난다. 시승에 앞서 테일 게이트를 열어봤다. 티볼리의 약점이던 공간 활용이 꽤 유용해졌다.
티볼리 에어는 엠블럼 모양이 티볼리와 다르다. 겉으로 보면 미니가 연상된다.

티볼리 에어는 엠블럼 모양이 티볼리와 다르다. 겉으로 보면 미니가 연상된다.

인천신공항 톨게이트를 지나가는 티볼리 에어 뒷모습.

인천신공항 톨게이트를 지나가는 티볼리 에어 뒷모습.

영종도 하얏트호텔에서 서울 여의도 마리나까지 L당 15.3km를 달렸다.

영종도 하얏트호텔에서 서울 여의도 마리나까지 L당 15.3km를 달렸다.

티볼리 에어는 쌍용차가 투싼이나 스포티지, 아우디 Q3 등을 참고해서 내놨다. 소형 SUV보다 좀더 큰 차를 찾는 소비자를 공략하겠다는 것. 티볼리의 디자인이 마음에 들었지만 레저용 차량으로 이용하기 불편하다는 소비층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엔진과 변속기는 티볼리와 공유한다. 시승한 모델은 최고출력 115마력, 최대토크 30.6㎏·m인 1597㏄ 터보 디젤 차량. 고속도로를 달려봤다. 고속 주행시 안정감은 좋다. 하체가 튼튼해 주행 안정감은 체급을 뛰어넘는다.

다만 가속감은 둔한 편이다. 페달을 깊게 밟아도 시속 120㎞에서 150㎞로 높이는데 힘이 든다. 차체 무게는 50㎏ 늘었다. 출력을 좀더 끌어올렸으면 하는 아쉬움이 생겼다. 티볼리 에어의 최고 속도는 4120rpm에서 172㎞/h다.

인천 영종도 하얏트호텔에서 서울로 돌아올 땐 실주행 연비를 측정해봤다. 여의도 마리나에 도착한 뒤 계기판 연비는 15.3㎞/L를 찍었다. 복합 연비는 13.8㎞/L인데 고속도로 주행이 많아 연료 효율이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티볼리 에어는 자동변속기 기준 2106만원부터 살수 있다. 옵션을 추가하면 2700만원까지 오른다. 그럼에도 4000만원대 컨트리맨과 비교하면 2000만원가량 싸다. 그야말로 '보급형 컨트리맨'이다.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만 별도로 연말까지 2만대 팔 계획이다. 3월부터 매달 2000대씩 판매한다는 목표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티볼리 에어의 테일 게이트를 열면 트렁크 공간이 티볼리보다 크다.

티볼리 에어의 테일 게이트를 열면 트렁크 공간이 티볼리보다 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