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에서 누리는 프리미엄 베딩, 트럼프홈 썸머패키지

특급호텔과 리조트에 머무르게 됐을 때, 가장 만족스럽게 느껴지는 것은 바로 침구가 아닐까. 집에서 사용하는 침구와는 확연히 다른 편안함과 안락함을 선사하는 프리미엄 침구를 시중에서 찾아보게 되면 선뜻 구입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고가인 경우가 많다.

오는 18일, CJ오쇼핑에서는 전세계에 특급호텔과 리조트를 보유한 미국 트럼프 본사에서 영감 받은 트럼프 홈이 특별히 허락한 ‘트럼프홈 프리미엄 자수퀼팅 베딩’의 썸머 한정 땡큐 패키지를 단독 런칭한다. 순면 아사의 목화솜 워싱 처리한 스프레드를 한 세트 가격에 두 세트 제공하는 구성으로 CJ오쇼핑에서 독점으로 만날 수 있다.

트럼프홈 브랜드에 대한 성원에 보답하는 의미로 마련된 이번 썸머 패키지는 프리미엄 고급 자수 퀼팅을 사용, 스프레드 1장에 들어가는 침수만 31만 침수에 달한다. 이는 일반 침구에 사용되는 퀼팅의 10배의 시간을 들어 작업하는 것으로, 원단, 자수 실 컬러, 디자인, 포장까지 모두 트럼프 본사와 함께 한 깐깐한 기획 상품이다.

60수 순면 아사 원단을 사용했고, 특수워싱 가공처리로 부드러운 촉감을 전달한다. 또한 촘촘한 퀼팅으로 견고하고 형태의 변형이 적으며, 쿠션감이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CJ오쇼핑 관계자는 “이번 패키지는 런칭까지 본사와의 긴 협상을 통해 디테일한 모든 부분까지 본사의 깐깐한 컨펌을 통해 만들어진 최고급 프리미엄 침구임을 자부한다”며 “럭셔리 베딩 컬렉션을 특급호텔이나 고급 리조트가 아닌 집 안에서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라고 전했다.

한편 럭셔리의 대명사로 불리며 최상의 품질을 자랑하는 트럼프홈 침구는 국내 CJ오쇼핑을 통해 단독 런칭한 이후 지난 2014년 FW 시즌, 단일 아이템으로 주문액 기준 130억원을 돌파하는 등 최다 매출 달성에, 5만 세트 이상 판매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