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배우 서현진, 화보 공개 "예뻐보이지 않아도 돼 재밌다"





`식샤를 합시다`에 출연중인 서현진의 화보 인터뷰가 공개됐다.









tvN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2`에서 먹방과 코믹 연기로 활약하고 있는 배우 서현진이 그라치아와 만났다.







이제야 본인한테 딱 맞는 역할을 만나서 행복하다는 서현진은 촬영 이후 인터뷰에서 "역할이 저한테 잘 붙어서 연기하는 게 진짜 즐거워요. 예뻐 보이지 않아도 된다는 특혜가 주어지면 연기하는 게 훨씬 재밌어지거든요. 할 수 있는 게 많아지니까. 감독님이 `야, 여기선 좀 예뻐야 돼!`하셔도 저는 안 예쁜 게 수지의 매력이라고 우기죠"라고 말하며 웃었다.







서현진은 밀크 활동 이후 길었던 무명 시절에 대한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만두려고 했던 적도 많았어요. 부모님이 7~8년 동안 정말 열렬히 반대했거든요. 근데 솔직히 다른 걸 할 자신이 없었어요. 할 줄 아는 것도 이거밖에 없고. 그래서 그냥 버텼던 것 같아요. 남동생이 지금 취업 준비생인데 한번 물어보더라고요. 누나는 어떻게 그렇게 뚝심을 잃지 않았느냐고. 나는 뚝심을 잃지 않은 게 아니라 그냥 버틴 거라고 했어요. 근데 결국 버티는 게 이기는 방법이더라고요."







20대 때는 `예스걸`이 되고 싶었지만 지금은 남의 시선을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고도 했다. 서현진은 "나이도 한몫 한 것 같고 스스로도 무던히 노력해요. 거의 투쟁에 가까웠던 것 같아요. 사실 이게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쉽지 않은 문제잖아요. 그래도 한 번씩 생각하는 거예요. 나로 있겠다고. 어떤 것에도 휘둘리지 않는 온전히 나 자신으로 있겠다고요"라고 전했다.







평소에도 혈혈단신 동네를 산책하거나 버스 타기를 즐긴다는 서현진은 "사람들은 대부분 자기 생활을 영위하는 게 더 중요하잖아요. 남 신경 별로 안 써요. 관심은 그냥 잠깐일 뿐이죠. 저만의 그 행복한 시간을 뺏기고 싶진 않아요"라고 소신을 밝혔다.







서현진의 시크한 매력은 5일 발행하는 그라치아 54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사진=그라치아)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마이리틀텔레비전 서유리vs예정화, 男心 저격하는 `19금 몸매` 승자는?
ㆍ이혼변호사는 연애중 조여정, 연우진과 19禁 몸짓‥"침대에 누워서 뭐해?"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19禁 화끈 열파참 서유리VS복면가왕 가희...승자는?
ㆍ복면가왕 가희 `19禁 볼륨 몸매` 과시‥"섹시美 철철"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