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준 16대손 허종한의원 허종원장, ‘모내기 치료법’으로 탈모 환자들에 희망의 빛을 보여주다! ①

[이선영 기자] 동의보감의 저자 의성 허준선생이 살아 계셨다면 이런 모습이었을까.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한다는 홍익인간(弘益人間) 정신과 저의 조상이신 의성 허준선생의 박애정신을 본받아 환자 한분 한분에게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때때로 이 두 가지를 떠올리며 마음을 다잡고 항상 초심을 잃지 않고 진료에 매진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강북구 미아사거리역 6번 출구 근처에 위치한 허종한의원 허종 원장은 2013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동의보감의 저자이자 평생을 환자와 한의학 정립에 힘쓴 의성 허준의 16대 손이다. 허원장은 허준의 후손답게 원전의사학을 전공해 의서에 조예가 깊다.

그는 “사실 한의학을 전공했다 하더라도 고문헌을 읽어 내려가는 것이 쉬운 것이 아니에요. 요새는 대부분 한글로 된 서적들을 많이 참고하지만 고서에서 나오는 느낌과는 사뭇 다릅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곧 허종원장이 정통한의학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글자 하나하나에 무한한 뜻이 담겨있고 이를 해석하는 사람의 능력에 따라서도 어마어마한 차이가 날수 있어 이런 실력을 가진 그의 치료가 다른 곳보다 탁월한 이유이기도 하다.

뿐만 아니라 허종원장은 이를 기반으로 현대적인 각종 치료법까지 섭렵해 탈모나 일반 동통을 비롯한 남성, 부인, 소아, 위장병, 심장병, 당뇨, 고혈압 등 각종 질환 및 보양, 해독 등 여러 가지 질환군의 다방면 치료에도 뛰어난 효과를 보여 전국적으로 명성이 높다.

특히 최근 놀라운 치료효과가 알려지면서 주목받고 있는 허종한의원의 ‘모내기 치료’는 인체 내부의 내분비계 균형과 항상성 유지를 통해 탈모를 효과적으로 개선하는 탈모 치료법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탈모 환자들 사이에서 큰 화제로 떠오르며 인기몰이 중이다.

모내기치료법은 허원장이 집안대대로 내려오는 가전비방을 바탕으로 10여년의 끊임없는 연구와 임상실험을 통해 개발한 것이다. 탕과 환, 스프레이 총 3가지로 이루어져 있다.

모내기시리즈는 다른 어느 탈모약보다 안전하며 효과가 빠르고 치료 후 유지에도 매우 효과적이다. 탕과 환(모내기탕, 모내기환)으로 인체 내부의 내분비계를 조절해 발모가 되게 만들고 스프레이(모내기스프레이)로 두피환경을 개선해주며 혈행 순환을 원활하게 한다.

허원장은 “많은 사람들이 가족력에 의한 유전성 탈모가 대부분이라 생각하지만 탈모의 원인은 섭생, 유전, 스트레스, 운동부족, 수면부족 등 매우 다양합니다. 이들이 장부기능 약화 및 내분비계 불균형, 면역기능 저하를 초래해 탈모가 발생하는 것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탈모는 유형도 각양각색인데 성인남성 5명 중 1명에서 나타난다는 남성 탈모부터 여성 탈모, 남성M자형 탈모, 정수리 탈모, 작고 둥근 반점 형태로 시작돼 점차 수나 크기가 증가하는 원형 탈모, 지루성탈모, 연령별탈모 등 다양하게 나타납니다”라고 덧붙였다.

허종원장은 우선 탈모 여부를 평소생활진단, 두피진단, 체질진단 그리고 맥진을 통해 판별한다. 이를 통해 탈모로 진단받은 경우 유발요인이 다른 증상들을 동반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단순히 외형적 치료가 아닌 신체 건강을 되찾아주는 것을 목표로 치료 한다.

허 원장은 “탈모 치료는 초기에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좋지만 2-3년 이내라면 치료 적기로 볼 수 있습니다. 모발의 주기를 모주기라고 하는데 성장기, 퇴행기, 휴지기, 발전기 사이클이 대략 2-3년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탈모와 동반되는 질환이 있을 시에는 개개인에 맞는 한약과 해독요법, 침 치료 등을 통해 해결합니다”라고 말했다.

>> 2편에 계속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레이디스코드 교통사고, 소속사 “은비 사망-권리세 이소정 중상”
▶ [w뜨는현장] ‘아이언맨’ 신세경-이동욱, 판타지 ‘커플케미’의 진수
▶ 이병헌 공식입장, 동영상 협박女 2명 조사중 “악질적 범죄”(전문)
▶ [리뷰] ‘타짜-신의 손’ 영원한 친구도, 영원한 원수도 없다
▶ 김현중 경찰 출두, 폭행혐의 일부 인정 “한번 때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