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30]현대자동차와 기아차가 지난달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역대 월간 판매 신기록을 세웠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미국법인(HMA)은 2일 미국 시장에서 10월 자동차 판매 대수가 4만2656대를 기록해 작년 같은 기간보다 38% 증가했다고 발표했다.이번 실적은 역대 10월 판매 신기록이다.차종별로는 쏘나타와 투싼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각각 125%와 260% 늘어났다.

현대차가 올 들어 미국에서 10월까지 판매한 자동차는 45만2703대로 이미 지난해 전체 판매량 43만5064대를 넘어섰다.현대차가 지금까지 미국에서 최대 판매 실적을 올린 것은 2007년으로 총 46만7009대를 팔았다.

데이브 주코브스키 HMA부사장은 “지난 1월부터 판매하기 시작한 신형 소나타가 지난달엔 닛산의 알티마와 포드의 퓨전의 판매량을 앞질렀다”고 말했다.

기아자동차미국법인(KMA)은 지난달 미국시장 판매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9% 증가한 3만1199대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이 역시 종전 10월 판매기록 2만5185대(2007년)을 훨씬 뛰어넘은 신기록이다.특히 조지아 주 공장에서 생산된 쏘렌토는 9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월간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다.

한편 제너럴모터스(GM)와 도요타 등 다른 주요 자동차 업체들은 이날 실시된 미국 중간선거 때문에 지난달 판매실적 발표를 하루 늦췄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