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숙 의원

시험성적서가 조작된 한약재 중 품질 부적합 제품 대부분이 회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전혜숙 의원(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허위 시험성적서를 발급한 것으로 드러난 6개 시험기관이 검사한 수입 한약재를 재검사한 결과 12개 품목 92t이 중금속 초과 등 부적합 한약재로 확인됐다.

이 부적합 수입 한약재 92t은 83t의 약재로 제품화됐으나 이 가운데 회수량은 974㎏으로 회수율이 1.2%에 그쳤다.

이처럼 회수율이 저조한 것은 수입 후 시간이 경과했을 뿐 아니라 한약재의 수입·생산 및 유통 과정에서 입출고 기록이 없는 등 이력추적이 매우 어렵기 때문이라고 전 의원은 분석했다.

전 의원은 "부실하게 운영된 검사기관의 성적서에 따라 수입, 유통된 한약재 대부분이 이미 시중에 유통됐다"며 "부적합 한약재가 수입되더라도 이를 회수.폐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한약재이력추적관리제 도입을 위한 입법공청회를 개최한다.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tr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