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와 연말이 다가오면서 각종 모임이나 파티 소식이 들려온다.

1년에 한번 뿐인 연말 모임에서 더욱 신경 쓰이는 것은 옷차림과 메이크업. 화려한 분위기의 모임에서 남들의 시선을 끌기 위해서는 평소보다 화려한 메이크업이 필요하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민(비디비치바이이경민 대표) 씨의 도움을 받아 연말에 어울리는 메이크업 요령에 대해 알아보자.

◇반짝이는 피부 표현

연말 분위기에 어울리는 메이크업의 핵심은 조명의 각도에 따라 서로 다른 빛을 내는 피부 연출이다.

펄이 함유된 제품을 사용해 빛나는 피부를 표현해 준 뒤 화이트와 깊은 보랏빛이 믹스된 아이 메이크업으로 포인트를 준다.

우선 메이크업 전 에센스를 피부결에 따라 꼼꼼히 발라 피부를 촉촉하게 한다.

여기에 반짝이는 펄이 함유된 메이크업 베이스를 소량씩 나누어 얼굴 각 면에 얇게 펴발라 준다.

베이스 안에 함유된 펄이 조명 아래 더욱 눈부시고 입체적인 피부를 표현해 주며 피부를 더욱 윤기있고 매끄럽게 보이도록 해준다.

파운데이션은 가벼운 리퀴드 타입을 사용해 베이스의 펄감을 그대로 살려준다.

이마나 눈 및 다크서클, 코 옆, 입가 등은 리퀴드 컨실러를 이용해 밝게 연출한다.

파우더는 펄이 함유된 것을 골라 소량을 날리듯 가볍게 터치해 피부에 도는 유분기만 살짝 잡아 주는 기분으로 마무리한다.

◇화이트와 보랏빛 펄로 깊은 눈매 연출

이번 시즌 메이크업의 핵심은 깊은 눈매 연출이다.

눈 위는 물론 아랫 부분까지 연결해 눈매를 더욱 뚜렷하고 커보이게 하고, 펄이 다량 함유된 제품을 사용해 빛에 따라 더욱 화려하게 반짝이도록 한다.

연말 파티 분위기에 어울리는 컬러로는 깊은 보라색과 화이트를 꼽을 수 있다.

차갑고 냉정한 느낌의 화이트와 열정적이고 지적인 느낌의 보라의 조합이 오묘한 신비감을 준다.

먼저 펄이 함유된 젤 크림 타입의 흰색 아이섀도를 눈 전체에 깔아 준다.

그런 다음 파우더 타입의 화이트 펄 아이섀도를 눈 앞머리를 중심으로 눈두덩이에 얹듯이 펴발라 주고, 눈꼬리 부분에는 보랏빛 펄 아이섀도를 펴바른다.

아이라인은 펜슬 타입의 블랙 아이라이너로 조금 두껍게 그리고, 그 위에 포인트 브러시를 이용해 보라색 아이섀도를 덧발라 준다.

언더 라인도 같은 방법으로 연결해 준다.

펜슬 타입의 아이라이너는 번질 우려가 있으므로 방수 효과가 있는 리퀴드 타입의 라이너로 아이 라인을 마무리해 지속력을 높인다.

눈 앞머리와 언더 라인 앞부분은 흰색 펜슬 아이라이너를 이용해 눈물을 머금은 듯 촉촉한 눈매를 연출한다.

화이트 컬러가 너무 강해 보일 수 있는 눈매를 자연스럽게 풀어준다.

마지막으로 마스카라를 사용해 속눈썹을 올려주면 깊고 매력적인 스모키 아이가 완성된다.

볼 역시 펄이 함유된 핑크 컬러 블러시를 사용해 통일감을 준다.

아이 메이크업에 포인트를 준 만큼 입술은 골드 펄과 핑크가 살짝 가미된 핑크 브라운 계열의 립스틱으로 차분하게 마무리하고 글로스를 덧발라 촉촉함과 펄감을 살려준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hisunn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