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와 프로농구 복표 사업자인 한국타이거풀스(대표 이주혁)가 '스포츠토토'로 회사명을 변경키로 했다고 21일 발표했다.

타이거풀스 관계자는 "이번 사명 변경은 월드컵과 프로축구 시즌을 맞아 현재 추진 중인 신상품 개발과 온라인 발매,아시아시장 진출 등의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키 위해 제2창업의 실천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