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자동차 매각 협상이 이번주 후반 재개돼 이르면 다음달 본계약이 체결될 전망이다.

대우차 채권단 관계자는 6일 ''지난해 크리스마스 휴가 시즌을 맞아 본국으로 떠났던 미국 제너럴모터스(GM) 협상단이 디트로이트 북미국제모터쇼(NAIAS)에 참석한 뒤 이번주 후반께 입국, 협상이 본격화되고 대우차 노사간 단협안 개정 협상도 조만간 다시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GM-채권단-대우차간 협상을 가로막는 큰 걸림돌이 없는 만큼 계약서를 작성하는데 걸리는 물리적인 시간을 감안하고 노사협상이 원만하게 진행된다고 가정하면 이르면 다음달 중순께 본계약 체결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협상을 이끌고 있는 루디 슐레이스 GM 아.태지역 사장 및 앨런 페리튼 아.태지역 신규사업본부장, 그리고 잭 스미스 회장과 릭 왜고너 CEO 등 최고경영진이 디트로이트 현지에서 6-7일(현지시간) 한국기자들과 잇따라 기자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GM코리아 관계자는 ''신중하기로 유명한 GM 경영진이 인터뷰에 차례로 응하는 자체가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게 아니겠느냐''며 ''협상 진행상황을 설명하기보다 앞으로 대우차를 어떻게 운영할지 비전을 제시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