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자동화기기를 통해서도 보험에 들 수 있게 됐다.

한미은행과 삼성화재는 고객들이 은행에서 보험상품에 가입하고
(방카슈랑스) 보험회사를 통해 은행상품에 드는게(아슈르방킹) 가능하도록
하기위해 포괄적 업무제휴를 맺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건홍 한미은행 리테일사업팀장 과장은 "방카슈랑스가 허용되면 법률이
허용하는 범위내에서 자동화기기인 CD(현금자동인출기) ATM(현금자동
입출금기) 등을 통해서도 삼성화재의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이는 수요자가 보험이 필요할 때 언제라도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24시간 보험가입 인프라를 구축하려는 것이라고 한미은행은 설명했다.

예를들어 여행을 떠나려는 사람이 보험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면 한밤중에도
한미은행 자동화기기를 통해 신용카드로 간단히 여행자 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와함께 한미은행은 방카슈랑스의 반대개념인 아슈르방킹도 추진할 예정
이다.

아슈르방킹은 보험회사의 보험모집인 등 풍부한 인력을 활용해 은행의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것.

외국에서는 프랑스의 AGF사가 아슈르방킹을 활용하는 대표적인 회사다.

< 이성태 기자 steel@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1월 1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