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크라인(대표 육종영)이 4번 접어 부피를 최소화할수는 있는 4단접이형
자전거를 국내 첫 개발했다.

1년6개월의 연구개발 끝에 상품화된 이 자전거는 소형차 트렁크에 2대까지
넣을수 있을 정도로 부피를 줄일수 있고 아스팔트용 타이어를 채용해 스피드
및 쿠션감이 좋은 것이 특징이다.

모델은 16폴딩 18폴딩 20폴딩 등 3가지의 패밀리형으로 어린이에서 어른
까지 탈수있다.

38.2mm 고강도 프레임을 사용해 흔들림이 없고 안전도가 높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핸들이 접힌 상태에서 상.하 조절이 가능한 이 제품은 무게가 13kg로
가볍고 색상은 흑색 연회색 연노랑 흰색 등 다양하다.

그동안 대만제 등 외국산 4단접이식 자전거가 일부 국내에 수입됐으나
내구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돼왔다.

"바이크라인" "대영자전거"란 상표의 이 자전거는 경기 광주공장에서
월1천대 가량 생산돼 통판 및 기업체 특판용으로 판매되며 수출상담중인
독일에도 팔려나갈 전망이다.

대당 가격은 19만8천원선.

(0347)766-0761

< 문병환 기자 moo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