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유(디젤)의 소비량이 성수기인 겨울에 급격히 줄어들고 있어 주목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경유 소비량은 지난해 10월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 지난
달에는 작년 1월보다 10.4%가 줄어든 1천6백50만배럴로 집계됐다.

트럭등 자동차연료, 산업체 및 가정용 난방연료 등으로 사용되는 경유 소비
가 겨울철에 감소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로 불황에 따른 공장가동률 저하
가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 지난해 4.4분기에 대체연료인 등유가 경유 보다 싸지면서 가정난방용 연
료수요가 등유에 집중된 탓도 있다.

여기다 생산활동 위축에 따른 물동량이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도 소비
감소를 초래하고 있다.

실제로 국내 육상운송업체들의 화물운송량은 업체마다 사정은 조금씩 다르
지만 지난해 11월부터 매월 5% 정도씩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1월의 휘발유소비량은 최근 잇따른 가격인상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월
대비 29% 늘어난 5백70만배럴로 집계되는 등 증가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경유의 평균 소비자가격은 5일 현재 리터당 3백83원이며 휘발유는 8백48원
수준이다.

< 권녕설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