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부는 정보및 통신분야의 뛰어난 기술이나 아이디어를 상품화할수
있도록 지원,"신세대기업가" 양성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정통부는 정보통신과 관련된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도 자금력등이
약해 사업화를 못하는 우수 기술인력이나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시제품개발및
사업화를 종합적으로 지원하기위해 우수신기술지정.지원사업제도를
도입,올해 5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정통부는 오는8월에 공고를 내고 지원신청자를 공개모집한뒤 3단계
심의를 거쳐 9월에 지원대상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선정된 개인이나 업에게는 시제품개발자금으로 최고 1억원을 지원하고
시제품 개발에 성공하면 3년범위내에서 창업투자회사등과 연계하여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등을 지원한다.

내년부터 수시로 신청서를 접수받아 분기별로 선정할 예정이다.

지원해주는 신기술은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에 관계없이 제품으로
형상화되기 이전의 아이디어나 특허 실용신안 컴퓨터프로그램등으로
한정하며 이미 제품으로 만들어져 상용화되고 있는 기술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대상은 정보통신분야의 신기술을 보유한 개인이나 창업7년이내의
창업자로 제한,최신의 우수기술 보유자를 집중지원하기로 했다.

정통부 김창곤기술심의관은 "정보통신분야는 기술발전속도가 빨라
산업발전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젊은 기술인력의
창업을 적극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기술력이 있는 예비기업가가
초기에 별다른 자금부담없이 창업,신기술을 사업화하도록 돕기 위해
이제도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 정건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