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엔지니어링"이 통계청 산업분류상 서비스업으
로 돼있어 기술도입이나 수출등에서 중과세되는등 제조업에비해 상대적
인 불이익을 받고 있다.

또 플랜트수출을 위해 외국에서 기술용역을 도입할 경우 법인세가 원
천징수되고 생산지원기술용역도입에도 관세를 물고있는 실정이다.

국내 소득표준율도 제조업 4%,건설업 10%를 적용받고있으나 엔지니어링
은 서비스업에 속해 20%를 적용,큰 조세부담을 안고 있다.

이밖에 은행대출금리가 다른 산업보다 1%높고 어음할인이 안되는등
금융혜택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업계는 이에대해 엔지니어링이 기술개발을 전제로한 산업분야이기때문
에 제조업으로 분류,각종 기술개발지원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고 주장하고 있다.

더구나 최근 국내외건설공사발주가 설계와 시공을 함께 하는 턴키베이스
형태로 일반화되고 있어 "엔지니어링"을 서비스업으로 한정시키는 것은현
실에 맞지않는다고 말하고 있다.

업계관계자는 국내건설시장개방과 건설업체의 설계참여확대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엔지니어링에 대한 제도적 지원책이 시급히
마련되지 않으면 고급기술의 국산화가 이뤄지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SW(소프트웨어)제작등 정보처리산업이 내년부터 산업분류상 준제조업으로
변경되는 것처럼 엔지니어링도 제조업수준으로 바꿔 기술개발을 지원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