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27일 "민자당이 내각제 개헌을 하겠다면
국 회를 해산하고 14대총선을 실시해 국민들의 뜻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8일부터 13일동안 단식을 한뒤 요양을 마치고 이날 동교동 자택에
돌아온 김총재는 "민자당측이 강령에 있는 내각제 관련 문구를 놓고
<국민과의 약속>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민자당은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3당합당으로 생긴 정당"이라면서 "노태우정권이 국민에게 한 약속은
오히려 대통령직선제이므로 13대국회는 내각제 개헌을 할 자격이 없다"고
강조, 최근 공론화의 조짐이 보이는 내각제 개헌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하는 한편 조기총선을 통해 국민의 의사를 물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 다.
김총재는 이어 "따라서 현정권이 내각제 개헌 당론을 고집한다면 이를
공약으로 걸고 총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는 기존입장을
재확인했다.
김총재는 또 현재 총무간 접촉에서 난항을 보이고 있는 기초자치단체
선거에서 의 정당공천제문제와 관련, "이는 민주주의를 위해 기필코
실현시켜야 하는 것"이라 고 강조하고 "시.군.구의 장이 정당추천으로
선출돼야 약속을 지키고 지역구민을 위 하는 진정한 행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정당공천제 양보불가입장을 밝혀 지자제협상 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등원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김총재는 오는11월9일로 예정된 보궐선거를 앞두고 오는11월1일
영광.함평선거 구 개편대회에 참석, 선거지원 유세를 통해 내각제 개헌
움직임 대처방안, 지자제를 골자로 한 여야협상등 현정국에 임하는 자신과
평민당의 기본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