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9.18 증시부양책 에 따라 발매중인 2조6천억원의 보장형 수익
증권이 모두 판매될 경우 현재 증시에서 유통되고 있는 주식물량의
11.6%를 축소, 매물압박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5일 대신증권이 분석한 수익률 보장형 수익증권 발매가 증시에
미치는 영 향 에 따르면 상장사 시가총액이 당분간 66조원선에서
유지된다고 가정할 경우 주 식편입비율이 80%인 이 수익증권의 매각이
완료되면 모두 2조8백억원의 신규 주식수 요가 생겨정부보유 지분과
기관투자가 보유분 등을 제외한 유통주식 17조9천4백억원 의 11.6%를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보장형 수익증권으로 2조8백억원의 주식을 흡수하게 되면 증시의
주식유통 물량 은 지난달말 현재 시가기준으로 <>정부소유분 8조원 <>
투신사, 증권사, 은행 등 기 관투자가 보유분 17조3천6백억원
<>우리사주지분 1조2천억원 <>증안기금 보유분 1조 8천억원 <>대주주
보유분 19조7천억원을 제외한 15조8천6백억원으로 축소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