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사태에 따른 석유수급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빈에서 비공식으로 회동
중인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석유장관들은 산유량을 잠정적으로 늘림
으로써 현재의 공급부족사태를 해소해야 한다는데 원칙적인 합의를 본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 비공식회의 참석 11개회원국중 10개국 동의 ***
익명을 요구한 회원국 대표단의 한 소식통은 비공식 회의에 참석중인 11개
회원국중 10개국이 "그냥 뒤도 결국 그렇게 될 것이라는 단순한 이유때문에
산유량 증산을 허용한다는데 원칙적으로 동의했다"고 밝히고 회의 참가국중
이란만이 유일하게 선진국의 비축석유가 충분하다는 이유로 증산에 반대
했다고 전했다.
역시 익명을 요구한 OPEC에 가까운 한 소식통은 세계 최대의 원유수출국인
사우디 아라비아가 이미 산유량을 늘렸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수치는 제시
하지 않았다.
이와관련 중동 석유업계의 한 소식통은 사우디는 2주일 이내에 하루 2백만
배럴씩을 추가로 생산할 것이라면서 그중 1백만배럴은 수일내에 증산이 가능
하며 나머지 1백만배럴도 "2주일이내에" 증산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는 지난달에 열린 OPEC 회의에서 하루 5백40만배럴의 산유량을 할당
받았었다.
*** 증산 성사돼도 "페"만 위기 해소되면 원상복귀 ***
대표단 소식통은 산유량을 늘리기로 하는 새로운 협정이 마련되더라도 새
협정에는 석유 소비국에게 비축석유를 풀어놓도록 촉구하는 한편 페르시아만
위기가 해소되고 나면 산유량을 다시 줄인다는 조항이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회원국간의 의견절충이 계속되고 있지만 새 협정은 OPEC
공식회의를 열지 않고도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소식통도 이번 비공식 회의는 석유증산을 희망하는 국가들이 OPEC의
공식지지를 받지 않은채 산유량을 늘리겠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폐막될지
모른다고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