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서울~단양간 남한강 물길 212km에 운하를 건설할 계획이다.
30일 건설부와 수자원공사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수도권과
태백권간의 원활한 물동량 이동과 용수공급/발전/관광등 부수적인 효과를
위해 운하건설계획을 추진중이다.
*** 여주/양평/충주에 댐/갑문 건설 ***
이를 위해 정부는 지난 6월 운하건설에 따른 환경영향평가를 마쳤으며
경제기획원의 투자심의에서도 경제성이 있다는 판정을 받아 놓았으나
구체적인 착공시기는 계속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서울~단양간 운하는 여주/양평/충주등을 경유하게 되며 수심이 얕은
양평군 앙덕리/여주군 강천리및 여주시근처등 3곳엔 새 댐과 갑문도
건설한다.
또 충주댐과 충주조정지댐사이 12km에는 컨베이어도 설치할 계획이다.
*** 남한강 따라 폭 80m로...환경평가 끝내 ***
9,840억원이 투입될 이 운하는 수로폭 80m의 복선항로로 건설되며
연간 물동량은 시멘트/골재등 2,600만톤으로 예상된다.
운항시간은 900톤급 바지기준 약 30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와함께 21km의 경인운하도 건설할 계획이다.
행주대교와 인천항을 연결할 경인운하는 내년에 100여억원을 들여 우선
타당성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