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독, 프랑스등 유럽조선업계가 한국정부의 조선산업 지원책에 대응키로
하고 이에관한 구체적인 사례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29일 무협에 따르면 서독과 프랑스의 조선업계 대표들은 28일(현지시각)모
임을 갖고 한국조선업계의 덤핑행위와 함께 정부지원으로 유럽의 조선업계가
불황에 빠져있다고 판단, 한국의 이같은 불공정행위에 공동으로 대응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
이들 대표는 한국의 조선업계가 연간 100만달러이상의 손실을 보고 있는것
은 사실이나 정부의 산업지원정책이 계속되고있어 이에대한 대응책마련이 필
요하다는데 뜻을 모았다.
한국조선업계와 프랑스의 CGM사, 네덜란드의 DN사 사이의 수주결약 체결을
앞두고 유럽조선업계가 이같은 움직임을 보인 것은 지금이 한국측과 협상을
벌여 유럽업계측의입장을 관찰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결산에 따른 것으
로 풀이되고 있다.
이와관련, 유럽조선업계는 EC(유럽공동체) 집행위원회측에 한국업계와 유럽
선주 사이에 계약을 맺기전에 한국정부와 협상을 벌여 구체적인 약속을 받아
낼 것을 요청하고 있는 실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