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업들은 1개 광고회사와 평균 3-5년씩 거래, 광고회사와의
거래기간을 상당히 길게 유지해왔으나 최근 들어서는 광고회사의 광고주
유치경쟁이 활발해지면서 광고주의 이동이 다소 빈번해진 것으로 나타났
다.
9일 한국광고협의회가 최근 63개 주요 광고주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광
고회사 활용현황에 따르면 1개 광고회사와의 거래기간이 3-5년인 경우가
43.5%를 차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나 5년이상 7년이하가 16.1%,10
년이상은 9.1%로 분석됐다.
그러나 거래기간이 3년이하인 광고주들도 30.6%나 돼 최근 3년간 광고
회사간의 광고주 유치경쟁이 치열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63개 광고주 가운데 29개 광고주가 현재 거래하고 있는 광고회사 이
외에 다른 광고회사를 활용한 경험이 있으며 거래광고회사와의 거래기간
이 4년이하라고 밝혀 최근 4년동안 광고주의 이동이 심했던 것으로 타나
났다.
이는 지난 85년 방송광고대행인정사가 기존4개사에서 7개사로 늘어나고
지난해에는 다시 12개사로 늘어나면서 이들 신규인정대행사들이 대행인정
을 받기위해 비계열광고주유치에 적극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광고주들은 광고회사를 단수로 이용하는 것보다는 복수로 이용하는 것
이 좋다는 응답을 많이 했는데 광고주들은 복수이용이 바람직한 이유로 "
경험이 일천한 국내 광고회사들을 서로 경쟁시켜 질 높은 광고서비를 할수
잇는 것"을 가장 많이 제시했다.
매체집행에 있어서는 46%가 광고회사에 전면대행시키고 있으며 모든 매
체를 직거래하는 광고주사는 19%였다.
한편 전파광고는 광고회사에 대행시켜면서 인쇄광고는 직접거래하는 광
고주사도 35%나 돼 약품 출판등 일부 저단가 업종에 대한 신문사의 수수
료 지급기피나 광고주들의 회사홍보에 연관시킨 광고배분등 인쇄매체 거
래관행의 모순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