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자유화를 앞두고 시중은행은 대출금리결정의 기준이 되는 프라임레
이트(우대금리)를 연11.0%로 최종 합의했다.
또 차등금리는 기업체 종합평가점수와 자금조달비용등을 기준으로 0.5%포
인트씩 차이를 두어 5단계로 적용키로 했다.
은행들은 이같은 금리체계를 3-6개월동안 적용하고 그이후는 각금융기관
들이 자율적으로 재조정하기로 합의했다.
2일 한일, 조흥, 상업, 제일, 서울신탁, 신한, 한미등 7개시중은행 관계
자들은 금리자유화에 다른 실무접촉을 갖고 대출금리자유화에 따른 세부적
용금리를 연11.0%-13.0%로 합의했다.
기업별차등금리는 은행에 대한 수지기여도보다는 기업체 종합평가점수를
기준으로하되 한은의 재할인비율등 자금조달비용을 참고로 5단계로 적용키
로했는데 대출금리가 가장 낮은 연11.0%의 우대금리는 <>종합평점80%이상
<>유망중소기업 <>중소기업의 무역어음대출 및 수출산업설비자금 <>중소기
업적격할인어음등인데 각은행별로 20-30개기업이 최우량기업으로 적용될 것
으로 보인다.
그러나 가계자금 대출금리는 프라임레이트에 1.3포인트를 가산한 연12.5
%로 일률적용키로 했다.
또 기존대출금에 대해서는 재약정하거나 개서할때 금리를 조정해나갈 방
침이다.
한편 단자업계는 최근의 시중자금사정이 호전되어 예상여신금리가 통화안
정증권수익률에 0.1-1.0%를 더한 연14.5-15.0%선이 될것으로 보고있다.
이는 지금까지의 단자업계 여신금리보다 1.5-2.0%포인트정도 낮은 수준이
다.
이와함께 기업신용등급은 3단계로 축소해 장기적인 안목에서 기업고객을
유치하며 차등금리를 적용, 매출을 원활하게하는 방안도 검표하고 있다.
금융계는 금리자유화가 시행된 후 6개월정도가 경과하면 차등금리적용에
대한 운용기술이 정착될 것으로 보고 89년 하반기부터는 프라임레이트를 다
시 조정하는 한편 차등금리도 세분화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