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삼성전자, 유령 언론사 만들었는 지 수사해야"

"국회, 삼성전자 사건 철저히 규명해야"
언론사 기자로 이름 올려…4년간 출입증 사용
정의당 심상정 대표.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삼성전자(53,100 +0.95%) 임원이 국회 출입기자 등록증을 이용해 국회 건물을 출입한 것에 대해 "1급 국가보안시설인 국회가 삼성에 의해 유린된 것에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심상정 대표는 8일 긴급 의원총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국회는 삼성전자 국회 우롱사건의 진상과 책임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삼성전자에 재직 중인 임원은 국회 출입기자증을 발급받아, 별다른 제약 없이 의원회관을 출입했다. 이 임원은 올해 9월까지 한 온라인 언론사 소속으로 국회 관련 기사를 작성하면서 국회 출입기자 제도를 충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임원의 출입기자증 발급 기간은 2016년 후 약 4년간으로, 현재 온라인 언론사 홈페이지는 폐쇄됐다.

특히, 언론사 주소지가 일반 음식점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심상정 의원은 "유령 언론사를 만들어 국회 보안망을 뚫고 로비를 한 것이 삼성에서 조직적으로 기획한 일인지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심상정 대표는 "산자위에서 의결됐던 류호정 의원의 삼성전자 부사장 증인 채택이 결국 무산됐다"며 "위원장과 양당 간사는 삼성 로비에 의한 것인지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