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는 상강 두 달 후 첫서리…최저기온 상승 추세"

절기상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에 제주에는 서리가 내릴까?
서리 내린다는 '상강'에 제주에는 서리 내렸을까?

제주지방기상청은 상강을 이틀 앞둔 21일 지난 60년간(1961∼2020) 상강의 제주도 기상·기후 자료와 첫서리·얼음 관측일 등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60년간 제주도의 상강(양력 10월 23일께) 평균기온은 17.6도, 평균 최고기온은 21.1도, 평균 최저기온은 14.4도였다.

과거 10년(1961∼1970)과 최근 10년(2011∼2020)을 비교 분석해보니 평균기온과 평균 최저기온은 각각 0.4도, 1.8도 상승했고 평균 최고기온은 0.6도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0년간 제주의 첫서리는 평균적으로 상강 약 두 달 뒤인 12월 22일께 나타났다.

이는 최근 30년 전국 평균 첫서리 관측일(11월 17일)과 비교하면 35일 늦은 것이다.

과거 10년(1961∼1970)과 최근 10년(2011∼2020)을 비교하면 12월 17일에서 1월 24일로 38일 늦어졌다.

제주에서 첫서리가 가장 이르게 나타난 건 1974년 11월 15일, 가장 늦었던 건 2019년 2월 12일이었다.

또한 지난 60년간 제주의 첫얼음은 평균적으로 12월 28일에 나타나 최근 30년 전국 평균 첫얼음 관측일(11월 13일)보다는 45일 늦은 것으로 분석됐다.

서리 내린다는 '상강'에 제주에는 서리 내렸을까?

올해 상강인 오는 23일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평년보다 기온이 다소 낮고,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추울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전재목 제주기상청장은 "분석 결과 제주는 상강에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언다는 세시풍속 속설과는 거리가 있었고, 기후변화로 인해 가을철 최저기온이 상승하는 추세여서 서리·얼음 시작일이 점점 늦어지고 있는 것을 알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민이 궁금해하는 기후정보를 분석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