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스퍼드 영어사전 홈페이지

옥스퍼드 영어사전 홈페이지

오빠, 언니, 애교, 대박, 먹방, 삼겹살, 스킨십, 잡채, 김밥, 콩글리시, 만화, 반찬, 불고기, 치맥, 동치미, 파이팅, 갈비, 한류, 한복…

가장 권위 있는 영어사전인 '옥스퍼드 영어사전(Oxford English Dictionary·OED)'이 얼마 전 최신판에서 한꺼번에 한국어 단어를 26개나 표제어로 추가했습니다. 그동안 사전에 오른 한국어 단어가 순식간에 두 배로 늘어난 것인데요.

특히 한국 음식과 한류 확산에 따른 단어들이 등재된 단어의 주류를 형성한 게 눈에 띕니다. “Oppa Jinjja Deabak!(오빠 진짜 대박!)”같은 표현을 외국의 'K팝'이나 'K드라마'팬들도 흔히 사용하면서 빚어진 현상인데요. 그중에서도 한국 여성들이 주로 사용하는 단어들이 영어단어 목록에 오른 게 주목됩니다. 대표적으로 '오빠(oppa)', '언니(unni)', '애교(aegyo)'와 같은 단어들입니다.

친족 명칭, 사회적 호칭 및 연예인 애칭 등으로 사용되는 단어 중 여성들이 사용하는 '언니'이 대응어인 '누나(noona)'는 사전에 이름을 올렸지만, 아직 '형(hyeong, hyung)'은 영어권 사용자들에게 낯설기만 한 단어인 것 같습니다. '애교'에 대해서는 일본어 '가와이(kawaii)'처럼 한국어에서 특정한 형태의 귀여움을 칭하는 단어로 풀이했습니다. 주로 여성에게 사용된다는 뜻입니다.

옥스퍼드 사전 측은 ‘오빠’ 등이 세계적인 관심을 얻어 사전에 등재된 것에는 K-pop, K-drama 열풍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공식 홈페이지에서 “‘oppa’와 ‘unni’는 한국 밖에서 사용될 때 주목할 만한 변화를 겪어왔다”며 “K-pop이나 K-drama 팬들은 ‘unni’를 자신의 성별과 무관하게 그들이 좋아하는 한국 여성 배우나 가수를 부를 때 사용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해외에서는 남성이라도 '오빠!' '언니!'를 목청껏 외치는 게 이상하게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동남아시아에서 ‘oppa’는 매력적인 한국 남성, 특히 유명한 배우가 가수를 부를 때 사용한다고도 부연했습니다.

이처럼 여성 화자(話者)들이 입에 올리는 단어들이 글로벌화의 선두에 선 것은 한국 대중문화를 즐기는 남성 팬과 여성 팬들의 특성 차이에서 기인한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여성 팬들이 남성 아이돌을 향해 '오빠~'를 외치는 것은 자연스럽게 접했지만, 한국인 남성 팬들이 걸그룹을 향해 '누나~(?)'라고 외치지는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글로벌 K팝 팬들도 여성이 많은 점도 영향을 미쳤을 것 같습니다.

현대 문화를 누리고, 자신의 관심을 발산하는 주체가 누구인지에 따라 한국어의 세계화에도 미묘한 변화,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모습입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