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의 정원에 있는 한 복숭아 나무에서 세 가지 색의 꽃이 펴 눈길을 끌고 있다.

[픽! 청주] "어라, 꽃 색깔이 다르네"…충북교육청 '삼색도' 눈길

이 나무는 흰색과 연분홍색, 붉은색의 화사한 꽃망울을 터트렸다.

한 그루에서 세 가지 색의 꽃을 피운다고 해서 '삼색도'(三色桃)로 불리는 품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나무는 최근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꽃을 활짝 피워 점심시간에 정원을 산책하는 도교육청 직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픽! 청주] "어라, 꽃 색깔이 다르네"…충북교육청 '삼색도' 눈길

도교육청의 한 직원은 "한 그루에서 여러 가지 색의 꽃을 피우는 이 나무는 볼 때마다 신기하다"고 말했다.

(글·사진 = 변우열 기자)
[픽! 청주] "어라, 꽃 색깔이 다르네"…충북교육청 '삼색도' 눈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