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학 연세대 의대 교수팀
심근경색 환자, 좋은 콜레스테롤이 회복 돕는다

좋은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고밀도지단백(HDL) 기능이 좋은 사람은 심장혈관인 관상동맥이 완전히 막혀도 새 혈관이 잘 만들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상학 연세대 의대 심장내과 교수와 이선화 연구원팀은 최근 이런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 HDL 수치는 심근경색이나 심장마비 등 미래에 찾아올 가능성이 있는 심혈관 질환의 위험도를 결정하는 요인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수년 전부터 해외에서는 HDL 수치, 관련 유전자, HDL 수치를 높이는 약제 사용이 심혈관 위험도와 관련이 없다는 보고가 잇따랐다. 최근에는 혈관세포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내보내는 기능과 내보낸 콜레스테롤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 기능이 활발하면 심혈관 질환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이런 국내외 연구 결과를 근거로 심혈관 질환자의 HDL 기능이 새 혈관을 만드는 데 얼마나 영향을 주는지 등을 알아봤다.

관상동맥이 만성적으로 완전히 막힌 환자 226명을 대상으로 혈관세포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내보내는 기능(콜레스테롤 유출능)을 측정했다. 이 기능이 새 혈관 발달 정도와 관련이 있는지도 분석했다.

그 결과 새 혈관이 잘 만들어지는 환자는 HDL 기능 수치인 콜레스테롤 유출능이 22.0%로, 대조군(20.2%)보다 높았다. 나이가 젊을수록, HDL 기능이 좋을수록 새 혈관이 잘 만들어졌다.

새 혈관이 잘 만들어지면 콜레스테롤 때문에 혈관이 막히더라도 혈류에는 영향을 적게 줄 가능성이 높다. 이 교수는 “HDL 기능이 활발한 환자의 새 혈관 상태가 좋다는 것은 HDL이 새 혈관 형성을 촉진해 심혈관을 보호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그는 “HDL의 특정 기능이 체내 작용을 통해 건강 상태에 영향을 줄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세포나 동물 연구를 넘어 처음으로 인체 샘플에서도 증명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