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방역당국이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에 대한 경계령을 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방아쇠가 될 것으로 봐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핼러윈 데이 모임과 관련해 "코로나19는 '3밀'(밀집·밀접·밀폐) 환경 어느 곳에서든 발생할 수 있다"며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나 클럽·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이어 행사 참여시에는 "신체 접촉이나 노래 부르기 등 침방울이 발생할 수 있는 행위를 자제하고, 음식 나눠 먹지 않기도 실천해달라"며 "가능한 짧은 시간 머무르고, 모임 이후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