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방웅 국가무형문화재 나전장 명예보유자 인정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나전장 보유자 송방웅(80) 씨를 명예보유자로 인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나전장은 전복이나 조개껍데기로 문양을 만들어 옻칠로 붙이는 기술이다.

송씨는 경남 통영에서 활동한 나전장 보유자 부친 송주안(1901∼1981)의 대를 이어 나전 기술을 익혔다.

초등학교 때부터 아버지 나전 공방 심부름을 하며 작업을 지켜봤고,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본격적으로 일을 배웠다.

1985년 전승공예대전에서 대통령상을 받았고, 1990년 국가무형문화재 나전장(끊음질) 보유자로 인정됐다.

기능보존협회 이사장과 통영무형문화재 보존협회 이사장도 지냈다.

그는 나전칠기 작품 제작과 전승·보존을 위해 그간 헌신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전승 활동이 어려워져 명예보유자가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