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 카드사 개인 신용카드 결제액 분석 결과
온·오프라인 합한 신용카드 결제액도 늘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되며 비대면(언택트·untact) 소비도 확산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되며 비대면(언택트·untact) 소비도 확산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되며 비대면(언택트·untact) 소비도 확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신한·삼성·KB국민·현대·BC·롯데·우리·하나 등 8개 전업 카드사의 개인 신용카드 결제액을 분석한 결과 올해 설 연휴 직후 일주일(1월 28일∼2월 3일)간 온라인 결제액은 2조5087억원이었다. 지난해 설 연휴 직후 일주일(2월 7∼13일)간 온라인 결제액 1조7367억원에 비해 44.5% 증가한 셈이다.

반면 같은 기간 오프라인 결제액은 8조2840억원에서 9조530억원으로 9.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며 소비자들이 외출을 자제하고 비대면 소비를 늘린 것으로 풀이된다.

언택트 소비는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며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매하는 것을 의미한다. 장을 온라인으로 보거나 식당에 가지 않고 집에서 음식을 배달시켜 먹는 것 등이 이에 해당한다.

비슷한 기간 일부 오프라인 및 온라인 유통 업체의 매출 증감률을 봐도 이 같은 변화를 읽을 수 있다.

롯데백화점 오프라인 매장의 2월 첫 주말(1~2일) 매출은 지난해 설 연휴 직후 첫 주말과 비교해 11% 감소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이 많은 명동 본점은 30%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월 27일부터 2월 3일까지 온라인 롯데마트 몰 배송 건수는 전년 설 연휴 이후 같은 기간(2월 7일∼14일)보다 51.4% 증가했다. 1월 31일∼2월 2일 배달앱 배달의민족 주문량은 한 달 전(1월 3∼5일)보다 11.3%, 요기요는 18.0% 늘었다.

지난주부터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거쳐 간 대형마트, 아웃렛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이 휴업하는 등 타격이 본격화함에 따라 이 같은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온·오프라인을 합한 신용카드 결제액은 총 11조5617억원으로 전년보다 15.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소비 감소 경향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