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을 앞둔 아시아나항공 계열 에어서울의 조규영 대표는 8일 "일본 노선 이슈로 작년 3분기에 타격이 컸지만, 최악의 상황은 지났다고 본다"며 "영업력을 더욱 강화하고 에어서울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이른 시일 안에 턴어라운드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작년에 예상치 못한 한일 외교 이슈로 인해 타격은 입었지만, 대대적인 노선 구조조정과 노선 다각화 작업을 당초 계획보다 앞당길 수 있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작년 말 에어서울은 노선 포트폴리오를 대대적으로 수정했다.

국제선 단거리 중심으로 운항하던 기존의 사업 계획을 바꿔 작년 10월 김포∼제주 노선에 처음 취항하며 국내선 사업에 진출했다.

에어서울 "최악의 상황 지났다…이른 시일내 실적 개선"

또 저비용항공사(LCC) 중 유일하게 배분받은 운수권으로 인천∼중국 장자제(張家界) 노선에 취항, 첫 달부터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에어서울은 이 노선만으로 연간 14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베트남 하노이와 냐짱(나트랑)에 신규 취항하며 중거리 노선 비중을 확대했고, 야간에 운항하던 다낭과 괌 노선의 비행 스케줄을 오전 출발로 조정해 탑승객 편의를 높였다.

올해는 대만과 중국 산둥반도 지역, 베트남 꾸이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에 취항할 예정이다.

아울러 LCC 최저가 운임, 넓은 좌석, 새 비행기, 기내 무료 영화 서비스 등 에어서울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공짜 항공권, 연간 이용권, 무제한 탑승권 등 파격적인 프로모션도 이어간다.

조 대표는 "올 1분기부터 실적이 개선되기 시작해 올해는 전체적으로 좋은 실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최저가 운임 정책을 유지하면서도 에어서울만의 장점과 역량을 강화해 LCC 중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서울은 최근 아시아나항공 매각 과정에서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금호리조트 등 다른 계열사와 함께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에 인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