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일생을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 ‘파바로티’의 국내 개봉을 앞두고 영화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OST)이 먼저 공개된다. 유니버설뮤직은 내년 1월 개봉하는 론 하워드 감독의 영화 ‘파바로티’의 OST를 6일 국내 발매한다고 발표했다.

영화 ‘파바로티’ OST엔 전설로 남은 테너 파바로티의 음악적 삶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테너가 낼 수 있는 가장 높은 음역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하이 C의 제왕’으로 불린 파바로티가 오페라를 섭렵했던 전성기부터 ‘파바로티와 친구들’ 콘서트를 통해 나눔의 기쁨을 즐겼던 말년까지 엿볼 수 있다.

파바로티의 대표곡 ‘네순 도르마(공주는 잠 못 이루고)’와 그에게 ‘하이 C의 제왕’이라는 수식어를 안겨준 ‘연대의 아가씨’ 중 ‘내 앞길에 펼쳐질 행복한 미래여’, ‘사랑의 묘약’ 중 ‘남몰래 흘리는 눈물’, ‘토스카’의 ‘별은 빛나건만’ 등을 수록했다. ‘밤의 목소리’, ‘조용히 부른 노래’ 등 칸초네도 만나볼 수 있다. 플라시도 도밍고,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쓰리 테너’ 공연에서 부른 ‘오 솔레 미오’도 실려 있다.

이 밖에 영국 하이드파크에서 고(故) 다이애나 왕세자비에게 바치는 ‘일찍이 본 적 없는 미인’, 밴드 U2의 보노와 함께 보스니아 아이들을 위해 만들든 ‘미스 사라예보’ 보너스 트랙으로 안드레아 보첼리와 라이브로 선보였던 ‘미제레레’를 비롯해 ‘아베 마리아, 돌체 마리아’ 등 듀엣곡도 감상할 수 있다.

지난 6월 해외에서 먼저 개봉한 영화 ‘파바로티’는 2020년 1월 1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