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대학 축제서 속옷 노출?
과한 퍼포먼스 논란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비몽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비몽

가수 현아의 파격 퍼포먼스가 논란이 되고 있다.

현아는 지난 19일 한 대학교 축제에서 자신의 히트곡인 '립 앤 힙', '빨개요', 'Bubble Pop'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검정색 티셔츠에 망사가 덧대진 옆트임 실크 소재의 치마를 입고 무대에 선 현아는 갑자기 뒤로 돌아서서 치마를 올렸다.

영상에서는 현아의 돌발 행동에 옆에 있던 백업 댄서는 멋쩍은 듯 웃음을 지어 보였다.

현아가 무대 퍼포먼스 논란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공연 중 상의를 벗는 퍼포먼스를 보여준 적이 있다. 무대 중 크롭톱 리본이 풀려 가슴이 노출될 뻔한 아찔한 사고도 있었다. 섹시 컨셉트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무대 퍼포먼스 수위가 점점 세진다는 점에는 이견이 없는 상황이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공중파도 아닌데 뭐 어떤가"라는 의견과 "스스로 논란을 만든다"는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가수 이던과 공개 열애 중인 현아는 싸이가 설립한 피네이션(P Nation)과 전속계약을 맺고 활동 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