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부터 전국에 '봄비'…충청 이남지역엔 미세먼지 '나쁨'

한식(寒食)인 6일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겠다.

충청 이남 지역에는 미세먼지 농도도 높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낮부터 서울·경기도·강원도에, 저녁부터는 충청도와 경북 북부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다만 중부지방의 비는 오후 늦은 시각에 그치겠다.

예상 강우량은 5∼10㎜ 정도다.

강원 영동지역 등에 현재 건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이날 비로 일부 지역은 건조가 일부 해소되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6.2도, 인천 6.7도, 수원 3.3도, 춘천 3.9도, 강릉 9.7도, 청주 6도, 대전 3.7도, 전주 4.1도, 광주 4.6도, 제주 11.3도, 대구 10.8도, 부산 10.7도, 울산 9.1도, 창원 9.8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11∼23도로 예보됐다.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평년(14∼19도)보다 1∼4도 낮겠지만, 충청과 남부지방은 1∼4도 높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충청·호남·영남·제주 지역에 '나쁨' 수준이 예상된다.

나머지 지역은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충청 이남 지역은 전날 영향을 줬던 황사와 국내외 미세먼지가 재유입돼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에서는 동해 1.0∼2.5m, 서해·남해 0.5∼2.0m의 파도가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