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노르웨이 작가의 '튜브 조형물'...도자비엔날레 공모전 대상 선정

한국도자재단의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국제공모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노르웨이 작가 도비온 크바스보의 '튜브 조형물' 작품. 한국도자재단 제공



한국도자재단은 ‘2017 제9회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국제공모전 최종 심사 결과 노르웨이 작가 토비온 크바스보의 ‘튜브 조형물(Tube Sculpture)’을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10일 발표했다.

6개국 11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국제 심사위원단은 76개국 1497명 작가의 작품 2470점 가운데 대상작을 비롯해 총 10점의 수상작을 최종 선정했다.

올해 대상으로 선정된 튜브 조형물은 노란 튜브를 겹겹이 쌓아 만든 작품이다. 노란색은 살아있음을, 튜브는 의사소통을 상징한다고 작가는 설명했다.

심사위원들은 “이 작품은 ‘개념과 기술이 조화를 이룬 작품’으로 작가는 숙련된 장인이기도 하면서 조그만 것에 연연하지 않는 도공을 뛰어넘는 훌륭한 기술을 가지고 있다”며 “실험적이고 조형적인 서구 도예의 경향을 대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국제공모전에는 1년가량 도예를 배운 비(非) 도예전공자가 ‘금상’을 수상해 화제를 모았다. 금상에 선정된 ‘백색음유’의 조원재 작가는 예술경영을 전공하고 서울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1년간 도예를 배운 신진작가다.

대상수상자에는 상금 5000만원과 함께 오는 22일부터 5월28일까지 진행되는 ‘제9회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에 개인전을 열 수 있는 특전이 주어진다. 금상에는 2000만원, 은상에게는 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한국도자재단은 오는 21일 이천 세라피아에서 ‘국제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하고 대상과 금상을 비롯한 은상, 동상, 특별상 등 선정된 10점의 작품을 시상할 계획이다. 수상작들은 비엔날레 기간 동안 이천 세계도자센터에서 전시된다.

올해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는 ‘광주 곤지암도자공원’, ‘이천 세라피아’, ‘여주 도자세상’에서 동시 개최된다.

광주에서는 ‘삶을 돌아보다’라는 주제로 유물 중심의 도자를, 이천에서는 ‘삶을 말하다’를 주제로 현대 도자를, 여주에서는 ‘삶을 기리다’를 주제로 골호(유골함)가 전시될 예정이다. 광주=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