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슈퍼스타 K' 출신의 길학미가 가요계로 출격한다.

Mnet ‘슈퍼스타 K’ 오디션 당시부터 걸출한 여성보컬리스트로 기대를 한 몸에 받던 길학미가 오는 25일 미니 앨범을 발표한다.

6곡이 수록된 그녀의 첫 앨범에는 박곡가 박근태, 롤러코스터 지누를 비롯 국내 최고의 히트곡 제조기들이 참여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길학미는 지난해 케이블 음악전문채널 Mnet ‘슈퍼스타 K’에서 빼어난 가창력과 파워풀한 무대 매너를 선보여 강력한 우승후보로 지목된바 있다. 이후 바비킴의 소속사 오스카이엔티와 전속계약을 체결해 뮤지션으로서의 일보를 내딛었다.

한편, 소속사 오스카 이엔티 측은 "자신만의 보컬 스타일을 겸비한 길학미가 여성 뮤지션 기근현상을 해결시켜 줄 재목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팀 김예랑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