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집 'So hot'으로 컴백한 원더걸스의 멤버 선예가 결국 눈물을 떨궜다.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더스타쇼'에 출연한 원더걸스는 애틋한 가족 이야기를 공개했다.

일찍 어머니를 여읜 선예는 "어린시절 할머니 할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며 "할머니 호강시켜드리고 싶어 꼭 성공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선예는 "할머니의 소원이 뭐냐고 물어보면 '네가 꿈을 이뤘으니 아무것도 바랄게 없다'고 하신다"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

이어 할머니에게 "앞으로 할머니 인생 제가 조금이라도 더 행복하게 해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제가 '뭐 갖고 싶으세요?' '뭐 먹고 싶으세요? '라고 물어보면 이제는 말씀하셔도 된다"고 당부 했다.

선예 외에도 원더걸스 멤버(예은, 유빈, 소희, 선미)들도 가족에게 영상 메시지를 띄우며 눈물을 보여 보는 이의 마음을 짠하게 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