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탤런트, 체육인 등 인기 스타를 대상으로한 미술 전시회가 열린다. 월간 「미술시대」가 창간 15주년을 맞아 6월 4-17일 서울 관훈동 인사아트센터에서 개최하는 'Best Star & Best Artist'전. 이 기획전에는 한국 미술의 중추 역할을 하는 중진, 중견, 신예작가 82명이 각 장르의 작품을 내놓는다. 출품작은 인기 스타 17명을 모델로 한 회화와 조각작품. 조수미 조용필 양희은유인촌 최민식 고현정 박정숙 신동엽 유준상 이미연 이정재 이효리 조오련 최민수채시라 하지원 홍은희 등이 그들이다. 작가들은 평소 친분이 있거나 친근하게 여겨온 스타를 작품 속으로 초대했다. 서양화가 김일해씨는 소프라노 조수미씨와 인기가수 조용필씨의 공연 모습을 작품화했고, 이두식 홍익대 미술대학장은 개그맨 신동엽씨의 애교 섞인 표정을 화폭에담았다. 조각가 유대균씨는 영화배우 이미연.이정재, 가수 양희은, 탤런트 유인촌, 무용가 안은미씨 등을 대상으로 삼았다. 수영선수 조오련씨도 포함돼 이채롭다. 수채화가 정우범씨는 탤런트 채시라씨의 뒷모습에 주목했으며 '의자 작가'로 유명한 지석철씨는 방송인 박정숙씨의 잔잔한 이미지를 그렸다. 영화 '취화선'에서 작가와 배우로서 호흡을 맞춘 김선두씨는 장승업 역의 최민식씨를 해학적으로 묘사했다. 이번 전시는 인사아트센터 전관에 걸쳐 '조형과 형상1'(4-10일) '조형과 형상2'(11-17일) '이미지와 자연1'(4-10일) '이미지와 자연2'(11-17일) '사진으로 보는 에로티시즘'(4-10일) '내일의 작가'(11-17일) 등으로 꾸며진다. 특별전으로는 유대균수상기념전, 심영철 박유아 국경오씨의 개인전도 마련된다. ☎ 736-1020. (서울=연합뉴스) 임형두 기자 id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