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너스(9,980 -3.57%)의 단일세포(싱글셀) 분석기술이 세계적인 과학 전문지 '네이처'에 게재됐다.

20일(현지시간) 네이처는 코로나19 발발로 한국 진단키트가 주목받으면서 동반 성장하는 생명공학 분야와 함께 지니너스의 싱글셀 분석 기술을 언급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지니너스의 싱글셀 분석 기술은 암 조직에서 단일세포를 분리한 후 리보핵산(RNA) 염기서열분석(시퀀싱)을 통해 개별 세포의 특성과 세포 형태별로 상태 등을 보는 것이다. 암 정밀진단 및 치료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우리 몸이 여러 세포로 구성돼 있는 것처럼 암 조직 역시 다양한 세포로 구성돼있다. 기존에는 세포를 대량으로 분석했다면, 싱글셀 분석은 세포를 하나씩 분석할 수 있다. 네이처는 싱글셀 분석을 통해 각각의 암 세포별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했다.

싱글셀 분석을 신약개발에 적용하기 위해 지니너스는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지니너스의 싱글셀 분석 플랫폼 '셀리너스'는 검체 전처리부터 맞춤형 결과 해석 보고서를 제공한다. 지니너스는 2021년 상반기 기준 국내 시장 점유율 37%를 기록했다. 싱글셀 분야 1위다.

특히 글로벌 싱글셀 분석 기업인 '10XGenomics' 인증을 취득한 공간전사체(Visium) 기술을 통해 세포를 하나씩 분석하고, 항암 및 면역치료 환자들에게 적절한 처방을 내린다. 또 국내외 제약사가 개발한 면역항암제의 임상시험 단계에서도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해 사용되고 있다.

박웅양 지니너스 대표는 네이처에서 "면역세포 비율과 관련 유전자 발현 정도를 통해 항암제 효과를 예측할 수 있다"며 "셀리너스는 오랜기간 연구해온 덕분에 최근 환자에게 적용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국내에서 단일세포분석 비용은 8000달러 수준이지만, 점차 감소하면서 일반 용도로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