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시간 3분의 1 단축
씨젠 "신속대량 검사 최적화 신제품 이달 말 출시"

씨젠(42,350 +6.01%)은 코로나19 검사 시간을 3분의 1로 단축한 새로운 진단시약을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통해 현재보다 검사량을 3배 이상 확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씨젠이 이달 말 출시 예정인 'Allplex SARS-CoV-2 fast PCR Assay'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판별하는 유전자 3종(E, RdRP, N gene)을 표적한다. 이로 인해 변이 종류와 관계없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선별할 수 있다고 했다.

신제품의 검사 시간이 크게 단축된 이유는 씨젠이 개발한 효소를 처음으로 적용해, 유전자증폭(PCR)에 소요되는 시간을 2시간에서 1시간으로 줄였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핵산추출 과정 없이 PCR을 진행하도록 제품을 설계해 전체 검사 시간을 3분의 1로 단축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씨젠은 이번에 개발한 효소를 앞으로 다른 제품에도 적용해 검사 시간을 단축시키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신제품은 검사 시간 단축에도 정확도는 떨어지지 않는다고 했다. 7개국의 17개 기관에서 임상실험을 실시한 결과, 이번 신제품은 코로나19 검사에서 경쟁사의 유사한 제품들과 비교해 동등 이상의 정확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호 씨젠 글로벌비즈니스총괄 사장은 "Allplex SARS-CoV-2 fast PCR Assay는 대형병원이나 검사센터 등 코로나19 대량 검사를 시행하는 곳에 최적화된 제품"이라며 "세계 60여개국을 대상으로 대량 검사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PCR 방식의 정확도를 유지하면서, 검사 속도가 항원 검사 방식의 신속진단키트처럼 빠른 신제품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