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의료원에 AI솔루션 첫 적용
CT 분석해 이상여부 알려줘
인공지능(AI) 뇌출혈 영상 의료 서비스가 국내 보건의료원에 처음으로 도입된다.

SK C&C는 17일 강원도의 평창군보건의료원과 AI 기반 뇌출혈 판독 솔루션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 적용 협약식을 열었다.

SK C&C가 개발한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은 뇌 CT 영상을 수초에 분석해 97% 이상의 정확도로 출혈 위치와 이상 여부를 의료진에 알려주는 서비스다. 놓치기 쉬운 작고 미세한 출혈도 영상의학전문의 수준으로 판독할 수 있다.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은 지난해 AI 뇌출혈 진단 의료기기 중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3등급 의료기기 품목 허가도 받았다.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 도입으로 평창군 지역 주민의 의료 혜택 수준이 높아질 전망이다. 영상의학 전문 인력이 부족한 비도시 지역의 경우 외부 기관 협진 등 과정에서 골든타임을 놓칠 위험이 크다. 평창군의 공공 의료진은 AI의 도움을 받아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과 조치가 가능해졌다. 윤동준 SK C&C 헬스케어그룹장은 “이번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의 평창군보건의료원 도입은 SK C&C가 보유한 의료 AI 기술을 지역 공공 의료환경에 적용한 첫 사례”라며 “앞으로 각 지역 군 단위의 최일선 응급의료현장을 책임지는 공공의료기관에 확대 도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