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셀폴드, 유심 트레이 위치 등 오포 '파인드앤'과 유사
폴더블폰 후발주자 구글, 삼성 잡을 수 있을지 주목
렛츠고디지털이 추정한 구글 픽셀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렛츠고디지털이 추정한 구글 픽셀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구글이 중국 제조사 오포와 비슷한 모양의 폴더블폰을 출시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는 폴더블폰 출시를 포기했다는 전망과는 반대되는 예측이어서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15일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나인투파이브구글(9TO5GOOGLE)에 따르면 구글은 폴더블폰 '픽셀폴드'의 개발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컨설턴츠(DSCC)는 구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구글이 픽셀 폴드를 출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올해는 물론 내년 상반기에도 출시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IT 매체 폰 아레나는 "완벽하지 않은 제품을 서둘러 내놓는 것보다는 출시를 미루는 것이 낫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나인투파이브구글은 이러한 추측을 뒤집어 "작년말 구글은 픽셀폴드 생산을 위한 부품 주문을 취소하고 기기가 시장에 출시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면서도 "이제는 (구글이 폴더블폰에 대한) 개발이 계속돼왔음을 증명할 만한 이유가 있다"고 보도했다.

나인투파이브구글이 근거로 내세운 애니메이션 파일은 접혀 있는 폴더블폰과 펼쳐져 있는 폴더블폰 두 가지 버전이다.
나인투파이브구글이 전한 구글의 픽셀폴드 애니메이션/사진=나인투파이브구글 보도 화면 캡처

나인투파이브구글이 전한 구글의 픽셀폴드 애니메이션/사진=나인투파이브구글 보도 화면 캡처

특히 해당 매체는 최근 출시된 안드로이드12L 베타 2에서 SIM(심)카드를 폴더블폰에 삽입하는 방법을 보여주는 애니메이션 파일을 발견했는데, 구글의 픽셀폴드의 심카드 슬롯이 바닥에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나인투파이브구글은 이를 통해 픽셀 폴드에 작은 외부 디스플레이가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두 번째 애니메이션은 화면을 펼친 폴더블폰을 나타내고 있는데 SIM 카드 트레이가 기기 앞쪽, 즉 스마트폰을 접었을 때, 외부 디스플레이가 있는 쪽에 심 트레이가 배치돼 있다. 이는 중국 오포의 폴더블폰 '파인드 앤(Find N)'과 유사한 모습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나인투파이브구글은 "지금까지 구글의 픽셀폴드가 (삼성전자의) 갤럭시폴드와 유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면서 "하지만 이 애니메이션은 최근 출시된 오포 파인드앤 폴더블과 시각적으로 유사하다"고 말했다.
구글 픽셀폴드, 삼성 대항마?
구글이 폴더블폰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삼성전자의 대항마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픽셀폴드는 삼성 갤럭시Z폴드3와 동일인 7.6인치의 내부 디스플레이와, 커버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구글은 자체 개발한 '텐서 칩'에 2020년 픽셀폰에 사용한 것과 동일한 1200만 화소의 소니 IMX363 센서를 메인 카메라로 사용하며, 1200만 화소 IMX386 초광각 카메라와 결합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는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의 점유율 85%를 차지하고 있다. 독주하는 삼성을 견제하기 위해 중국 제조사인 화웨이, 오포 등이 폴더블폰 시장에 뛰어들고 있지만, 중국 내에서만 판매되고 있는 데다 삼성전자보다 기술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매체는 구글의 픽셀폴드가 삼성의 폴더블폰 독주를 견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나인투파이브구글은 "운이 좋다면, 이 디자인은 구글의 픽셀폴드를 갤럭시폴드와 차별화해 시장에서 삼성과 구글의 폴더블폰이 공존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전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