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2016년 한국 진출로 올해 5년
지속적인 투자, 한국 파트너사 동반 성장
넷플릭스 및 국내 창작 생태계와의 협업에 따른 사회경제적 효과/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및 국내 창작 생태계와의 협업에 따른 사회경제적 효과/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지난 5년 동안 한국 진출 이후 5조 원이 넘는 경제 효과와 1만 명이 넘는 고용 효과가 창출했다고 판단했다.

29일 넷플릭스는 지난 5년 간 한국 창작 생태계와의 동반 성장 성과를 조명하는 ‘넷플릭스 파트너 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특수분장, 색 및 음향 보정, 더빙과 VFX(특수효과) 전문 기업들이 참석했다.

글로벌 컨설팅 그룹 딜로이트의 조사에 따르면, 국내 콘텐츠 산업을 넘어 연관 분야 전반에서 약 5조6000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국내 콘텐츠 업계에 단행한 약 7700억 원의 투자를 기반으로 약 1만6000개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올 한 해에도 약 5500억 원에 달하는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2015년 론칭한 덱스터스튜디오 내 내 색 보정(DI) 담당 사업부'는 2019년 부터 넷플릭스와 협업하며 '킹덤', '보건교사 안은영', '사냥의 시간', '승리호', '낙원의 밤',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 '새콤달콤', '고요의 바다' 등에 참여했다. 특히, '킹덤' 시즌 2에서는 한국 최초로 4K HDR 작업을 선도하며 DI 분야에서의 높은 역량을 보여준 바 있다.
덱스터스튜디오 DI 담당 사업부는 현재 연간 개봉하는 국내 영화 DI 작업의 약 40%를 담당하는 등 성장을 이어가고 있으며, 올 상반기에는 전년 대비 35%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덱스터의 음향 관련 자회사 ‘라이브톤'은 1997년 창립 이후 '괴물', '부산행', '신과함께', '기생충' 등 12편의 천만 관객 영화를 포함해 250여 편의 콘텐츠 사운드 디자인과 믹싱 전담한 바 있는 대표적인 콘텐츠 기업이다. 2017년 부터 넷플릭스와 협업하며 '옥자', '킹덤', '승리호', '고요의 바다' 등의 작품에서 역량을 증명했다. 올 상반기에는 전년 대비 49%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으며, 현재 작업 중이거나 공개를 앞둔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를 위한 콘텐츠 물량 또한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웨스트월드'는 2018년 창립한 특수 시각 효과(VFX) 전문 스튜디오다. 2019년부터 넷플릭스와 협업했으며, '스위트홈', '지금 우리 학교는', '고요의 바다' 등 특수 효과가 돋보인 작품에 다수 참여했다. 설립 당시 웨스트월드의 임직원은 10명 미만이었으나, 현재는 약 170명이 근무할 정도로 규모가 커졌으며, 매출 역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중이다. 넷플릭스와의 지속적인 기술 교류를 바탕으로 N캠 등 새로운 VFX 장비를 도입하는 등 신기술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넷플릭스와 함께 한류 성장을 이끌어온 한국 파트너사 성공 스토리/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와 함께 한류 성장을 이끌어온 한국 파트너사 성공 스토리/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강동한 VP는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자들이 함께 빚은 한국 콘텐츠는 한류의 기존 무대인 아시아를 넘어 미주, 유럽, 아프리카 등 말 그대로 전 세계가 즐기는 대중문화로 자리매김 하고있다"며 "최근 공개한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 'D.P.'는 콘텐츠 업계를 넘어 우리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큰 울림을 선사한 바 있으며, '오징어 게임'은 한국 콘텐츠 최초로 미국 '오늘의 Top 10'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며 넷플릭스를 통한 한국 콘텐츠의 세계화를 강조했다.

실제로, 작년 한 해 동안 해외 시청자의 한국 콘텐츠 주 시청 채널 중 넷플릭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8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영화와 드라마 장르는 각각 64.3% 및 63.2%, 예능과 애니메이션 모두 50%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넷플릭스가 한류의 무대 확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넷플릭스는 전 세계 회원들이 한국 콘텐츠를 더욱 가깝게 즐길 수 있도록 최대 31개 언어 자막 및 20개 언어 더빙을 제공하는 중이다.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에 대한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은 한류의 세계화로, 그리고 다시 국내 창작업계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지는 중이다. 이날 행사를 마무리하며 넷플릭스 강동한 VP와 이성규 디렉터는 "한류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계신 창작자분들과 더 큰 미래를 함께 그릴 수 있어 영광"이라며 "한국 창작 생태계만이 선보일 수 있는 풍성한 감수성, 그리고 이야기가 지닌 강렬한 울림을 더 넓은 세계에 선보일 수 있도록 넷플릭스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