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2% 증가한 767억원
케어랩스(10,150 0.00%)는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순이익이 45억원으로 전년 대비 753% 급증했다고 26일 밝혔다. 매출은 767억원으로 1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60억원으로 65% 늘었다.

부채는 전년 대비 절반 이상 줄어든 287억원을 기록했다. 자본 대비 28% 수준이다.

비대면 플랫폼 서비스의 수요 증가를 중심으로 헬스·뷰티케어 사업 부문이 본격적인 성장 구간에 돌입했다는 설명이다.

박경득 케어랩스 대표는 "올해는 의료, 미용의료 정보 등 주력 플랫폼 사업 부문에서 해외 신시장 개척을 목표로 다양한 방안들을 추진하고 있다"며 "가시적 성과들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케어랩스는 지난해부터 굿닥과 바비톡 등 주력 플랫폼의 해외 시장 진출에 집중하고 있다. 자회사 굿닥은 미국 보건, 의료 및 각종 공공사업 시장 진출 채비에 나섰고, 바비톡은 태국을 시작으로 진출 국가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