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스마트시티센터, '온택트 기술' 기업 육성 나선다

서울시 산하기관인 서울디지털재단은 올해부터 '서울스마트시티센터'에서 비대면 기술 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프로그램을 가동한다고 24일 밝혔다.

구로구 G밸리에 있는 서울스마트시티센터는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에 적용될 수 있는 기술·서비스·콘텐츠를 실험할 수 있는 공간을 운영하고 기업 육성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곳이다.

재단은 이곳에서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참여할 기업 5개사를 다음 달 3일까지 모집한다.

선발된 기업은 3월 말부터 입주해 올 연말까지 센터 내 사무공간을 무상으로 쓰게 된다.

또 도시기술실험실(Tech-Lap)과 회의실 등 센터 내 시설과 공간도 자유롭게 쓸 수 있다.

비대면 기술·서비스와 스마트도시 분야를 다루는 서울 소재 중소·벤처기업, 예비창업자, 벤처캐피탈(VC), 협회 등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4월부터는 '온택트 펀딩 지원사업'도 시작한다.

센터가 운영 중인 도시기술실험실을 통해 발굴된 우수 제품·서비스를 민간 크라우드펀딩사와 연계하도록 돕는 사업이다.

공모를 통해 15개 기업을 선정하고, 크라우드펀딩사와 함께 맞춤형 홍보, 기업설명회(IR) 코칭, 펀딩 설계 컨설팅, 펀딩 성공전략 교육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원목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코로나19로 디지털 기술 기반의 비대면 산업 육성이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며 "혁신적인 기술력과 아이디어를 가진 기업들이 입주해 서울의 미래를 함께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