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이 바이오사업부문을 독립법인으로 분할한다.

휴온스글로벌은 보툴리눔 톡신 사업을 영위하는 바이오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해 휴온스바이오파마(가칭)를 신설한다고 16일 밝혔다.

휴온스바이오파마의 분할기일 예정일은 2021년 4월 1일이다. 자본금은 20억원이다. 이 회사는 보툴리눔 톡신 등의 임상과 신약개발 등을 맡게 된다.

지주회사인 휴온스글로벌은 물적분할 이후 성장 보폭을 넓혀 향후 휴온스바이오파마의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방침이다.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은 “바이오사업부문을 분리해 미래 성장사업으로 육성하고, 각 고유사업의 역량을 극대화하기 위해 분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