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그룹(한컴그룹)이 드론 기업 인스페이스를 인수해 관련 사업을 확대한다고 9일 발표했다.

인스페이스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출신인 최명진 대표가 2012년 설립한 회사로 위성 지상국 구축 및 운영, 인공지능(AI) 기반 위성·드론 영상 분석 기술에 강점이 있다. 지난해에는 드론 자동 이·착륙, 무선충전, 통신 데이터 수집·관제 등 기술을 통합한 무인 자동화 시스템 ‘드론셋’을 개발해 드론 소프트웨어 사업을 시작했다.

한컴그룹은 드론셋에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블록체인 등의 기술을 접목해 ‘지능형 드론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인스페이스가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통해 개발한 무인드론안전망 기술을 한컴라이프케어가 개발 중인 소방안전플랫폼과 연계한다. 무인드론안전망은 사고현장 영상을 드론이 자동 촬영해 119상황실과 소방현장에 제공하는 체계다.

한컴그룹은 달탐사 지상국 개발을 추진 중인 인스페이스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위성 서비스 사업도 추진한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