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사용료를 두고 갈등을 빚어온 CJ ENM과 딜라이브가 결국 정부 중재를 받게됐다.

양사는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 시한인 31일까지 논의를 이어갔지만 결국 합의안을 내지 못했다. CJ ENM 관계자는 이날 양사가 합의에 불발했음을 사실상 인정하며 "정부 중재안이 확정되기 전까지 계속해서 협의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 폭, 산정방식 등을 두고 협상을 벌여왔다. 지난 3월 CJ ENM측이 프로그램 사용료 20% 인상을 요구했지만 딜라이브가 거부하면서 난항이 거듭됐다. 지난 7월 CJ ENM측이 '송출 중단'(블랙아웃)을 예고하며 갈등은 극에 달했다. 결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8월 31일을 시한으로 제시하며 원만한 합의를 요청했다. 양사는 이날까지 방송을 정상적으로 송출하되, 서면합의를 내지 못할 경우 정부 중재안을 따르기로 했다.

양사가 이날까지 합의문을 내지 못하면서 협상은 사실상 불발됐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중재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중재안이 나와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원만한 중재를 내놓을 수 있는 로드맵을 준비해둔 상태"라고 말했다.

양사는 정부의 중재안이 확정되기까지는 시일이 걸리는만큼 그때까지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하지만 타결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다는 것이 업계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협상 판이 완전히 깨진 것은 아니지만 양측 입장차가 커 결론을 내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결국 정부 중재안을 따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