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유망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비즈 콜라보레이션’에 인공지능(AI) 기반 공간정보 업체 다비오 등 14곳을 선정했다고 13일 발표했다.

비즈 콜라보레이션은 KT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스타트업이 보유한 우수 기술을 발굴해 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연구개발과 특허 출원, 시제품 제작 등으로 최대 5000만원을 지원한다. AI,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자율주행, 로봇, 사물인터넷(IoT) 등 분야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공모했다. 5세대(5G) 이동통신 융합 서비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