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업체 휴이노가 유한양행으로부터 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유한양행은 전환상환우선주(RCPS)를 인수하는 형태로 휴이노의 2대주주가 됐다.

휴이노는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스마트 모니터링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환자가 웨어러블 심전도 장치를 휴대하고 다니면서 심장에 불편함을 느끼거나 증상이 느껴질 때 언제 어디서나 심전도를 간편하게 측정할 수 있다. 병원을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의 심장내과 및 흉부외과 교수진이 측정된 심전도를 확인할 수 있다.

유한양행은 자사의 경구용항응고제(NOAC)의 보급과 함께 휴이노 심전도 기기의 분석 및 모니터링 기술의 확산을 도울 예정이다. 기존 1차 의료기관(개원의)의 경우 간편하게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는 기기와 분석 기술의 보급이 어려워 경구용항응고제를 처방하기 어려웠다. 휴이노 기술을 통해 1차 의료기관에서도 손 쉽게 심전도를 측정 및 분석해볼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 부정맥 환자를 조기에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길영준 길영준 대표는 "스마트 모니터링 사업은 환자들의 병원 방문 횟수를 줄이면서도 부정맥을 조기에 진단 가능하다"며 "향후 3차 병원에 가지 않고 동네에 있는 1차 의료기관(개원의)에서도 부정맥 진단이 가능한 서비스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