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콘퍼런스 화상 연설 통해
5G 운영 노하우 전파
박정호 SKT 사장 "한국이 5G 리더 된 비결은 정부·기업의 적극적인 협력"

“한국이 세계 5세대(5G) 이동통신 시장을 선점할 수 있었던 것은 정부와 기업의 적극적인 협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SK텔레콤은 박정호 사장(사진)이 지난달 27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5Germany’ 국제 콘퍼런스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대한민국이 어떻게 5G 글로벌 리더가 되었는가’라는 주제로 5G 운영 노하우를 설명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행사는 독일 교통·인프라부 장관을 비롯해 BMW, 도이치텔레콤, 바스프, ABB그룹 등의 최고경영자(CEO)가 5G를 통한 산업 혁신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박 사장은 한국의 5G 상용화 이후 성과를 소개했다. 그는 “5G 상용화 초기에는 고객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소통과 네트워크 개선을 통해 4세대 이동통신(LTE)의 두 배 빠른 속도로 가입자 수를 늘렸다”고 말했다. 한국 5G 가입자는 300만 명을 넘어섰다.

박 사장은 5G 가입자들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클라우드 게임 등 새로운 서비스를 보다 쉽게 이용하고 데이터 사용량도 늘었다고 강조했다. 독일 기업과의 5G 협력도 제안했다. 박 사장은 “독일 자동차에 5G와 인공지능(AI) 등을 결합하면 새로운 가치를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